화날 수밖에 없다는 일본의 이상한 ‘택배’ 시스템…

  						  
 								 

일본은 2016년에 배달된 택배가 40억 건이 넘는 등, 택배 시스템을 많이 이용하고 있지만 일손 부족과 택배 시스템의 문제로 택배기사들은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한다.

어느 지역에서는 최근에서야 무인 택배함을 설치하는 등 한국과는 너무나 다르다고.

이런 문제가 일본의 한 택배기사가 택배를 땅바닥에 패대기치는 CCTV영상이 공개되면서 화제가 됐는데, 일본의 택배기사를이 스트레스를 받는 결정적인 이유는 바로 ‘고객을 만나야지만 배달이 되는 시스템’때문이다.

안그래도 택배 일손은 너무나 부족한데, 같은 집에 두 번 세 번 찾아갔는데, 고객이 없으면 계속해서 배달해야 된다고.

택배회사 관계자 : 아침에 100개를 가지고 나가면 몇 개 정도 배달하는지 아십니까? 한 개 뿐입니다”

도쿄의 세타가야구에서는 최근에서야 이런 문제를 줄이기 위해 구청 앞에 무인 택배함을 설치했다.

도쿄 세타가야구 관계자 : “주민들의 편의와 택배 재배달 감소에 의한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함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상황 속 이색적인 택배 시스템이 등장했다는데

기존 택배보다 배송일은 느리지만 가격이 천 원 정도 싼 서비스가 인기를 끈다고 하고, 소비자가 택배 가격을 직접 정하는 시스템도 인기가 있다고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