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신세계면세점’에서 쓰지 않겠다는 물건

  						  
 								 

면세업계 최초로 이 물건은 퇴출하겠다고 밝힌 신세계면세점.

지난 5일 신세계면세점은 올해 친환경 포장에 앞장서겠다며 전부터 계속해서 써오고 있던 물건을 더이상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신세계면세점은 에어캡(일명 뽁뽁이)를 퇴출할 예정이며 이를 대신해 친환경재생지를 도입하고 지속해서 재활용해 쓸 수 있는 에코박스를 이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한 화장품 등 상품이 훼손되지 않는 소포장 상품은 추가 포장을 자제할 예정이다.

새롭게 도입될 에코 박스는 완충재가 들어있는 직사각형의 박스로 에어캡과 친환경재생지를 대신할 수 있다고 한다. 이를 통해 신세계면세점은 화장품과 향수 등 무포장 품목을 지속해서 늘릴 예정이다.

앞서 에어캡은 훌륭한 완충재 역할을 했지만 인천공항에서만 연간 1000여 톤을 배출하며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신세계면세점 대표 손영식은 “에코박스는 실전 테스트를 거쳐 올 상반기 중 인천공항에서 인도되는 상품의 20%에 적용하고 이후 인천공항의 인도장 재배치 후에는 전면 확대해 사용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런 환경적 움직임 찬성한다”, “더 많이 확대됐으면”, “상품 파손 문제는 정말 괜찮겠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