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19금이라 방송 정지됐던 ‘라면 광고’의 정체

  						  
 								 

그래봤자 라면 광고인데 얼마나 19금이길래 방송정지까지 됐을까.

현재는 판매되고 있지 않은 동원식품의 라우동 CF가 다시 한번 관심을 받고 있다.

 

2001년 출신된 동원식품 라우동 광고에 한 여성이 출연한다.

분면 라면 광고인데 여성의 얼굴만 클로즈업되서 나온다. 영상 속 여성은 라면을 열심히 먹고 있는 듯한데 막상 화면에는 라면 그릇이 나오지 않아 무엇을 먹는지 확인할 수 없었다.

카메라 초점은 여성의 얼굴만 근접하게 따라가다 마지막이 되어서야 라우동을 먹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것이 바로 이 광고의 노림수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누가 라면을 저따구로 먹어”, “왜 방송 정지됐는지 한번에 알겠다”, “대놓고 노렸다”, “무슨 생각으로 저걸 기획하고 무슨 생각으로 승인해줬냐”, “지금이었으면 난리나고 다들 해고됐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라우동 라면광고 영상 캡쳐,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