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에서 새로 영입했다는 ‘소방관’ 정체

  						  
 								 

더불어민주당에서 새로운 인물을 영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7일 4·15 총선을 앞두고 ‘소방안전 전도사’로 알려진 소방관 출신의 오영환(31) 씨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오씨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인명구조와 화재진압에 최선을 다하는 일선 소방관들의 이야기를 다룬 책 ‘어느 소방관의 기도’를 펴냈으며, JTBC의 TV 길거리 강연 프로그램 ‘말하는대로’에 출연해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민주당은 국회에 전무했던 소방직군 인사 영입을 통해 국민 생명·안전 분야 정책 기조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영입인재 5호’인 오씨의 입당을 공식 발표했다. 경기 동두천 출신으로 부산 낙동고를 졸업한 오씨는 2010년 광진소방서 119구조대원으로 소방관 생활을 시작했으며, 최근까지 중앙119구조본부에서 현장대원으로 일해 왔다. 

그는 소방관으로 일한 9년간 2천번 이상 현장에 출동했다. 구급대원 업무를 맡았던 2년 동안에는 심정지나 호흡곤란으로 죽.음의 문턱에 이른 환자를 응급처치로 살린 경우 수여하는 ‘하트세이버’ 배지를 6개 받기도 했다.

오씨는 자신이 2015년 출간한 책의 인세수익 대부분을 형편이 어려운 어린이와 독거노인, 그리고 순직 소방관 유가족을 위해 기탁했다.

오씨는 기자회견에서 “평생을 소방관으로 살고 싶었지만, 누군가 국민 생명과 안전에 관해 필요한 법과 제도, 예산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가장 절박하게 공감해본 사람이 정치를 해야 더 절박하게 일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입당 배경을 밝혔다. 오씨는 “눈앞의 생명을 끝내 구하지 못한 아픔과 트라우마 때문에, 해마다 너무 많은 소방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입당식에는 오씨의 부인인 ‘암벽 여제’ 스포츠클라이밍 선수 김자인씨가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행사 사회는 작년 10월 통과된 소방관 국가직화 법안을 2016년 대표 발의했던 이재정 의원이 맡았다.

이 대표는 “오씨의 절박한 마음을 민주당이 함께 나눠 가지도록 하겠다”며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의무를 민주당의 제일가는 의무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