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에 ‘천원’이라는 호텔의 이상한 숙박 조건

  						  
 								 

숙박비가 1,000원밖에 안한다면 어떨까.

여행이나 출장 목적으로 일본에서 1박 이상 지내게 되면 숙박 비용이 부담스럽게 느껴진다. 이에 사람들은 한 푼이라도 저렴한 숙박시설을 찾아보곤 하는데 일본 후쿠오카의 위치한 한 숙박 시설의 파격적인 숙박비에 사람들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비스니스 료칸 아사히 호텔의 1박 요금은 130엔으로 한화 약 1,170원 정도이다.

또한 후쿠오카 텐진역에서 15분 거리로 위치도 굉장했다. 그렇다면 왜 이리 숙박비가 저렴한 것일까. 무슨 결함이 있는 것 아닐까?

사실 이 호텔 시설에 있어 큰 결함은 없으나 충격적인 숙박 조건이 있었다.

“방에서 머무르는 동안 본인이 뭘 먹거나 컴퓨터 하거나 자는 등의 모습을 하나도 빠짐없이 유튜브로 생중계 해야 합니다”

이 호텔에 묵기 위해서는 위 조건에 동의해야 했다. 유튜브 생중계로 내 모습을 공개하라는 것이다.

방은 한 칸만 제공되며 화장실, 욕실은 공용 시설을 이용해야 한다.

실제 이 방에서 하룻밤을 묵은 투숙객들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해당 숙박시설 주인은 “이 호텔의 8호실이 가장 예약이 덜 된 방이라 어떻게 하면 이 방에 머물도록 할 수 있을 것인가 생각하다가 이 방법을 떠올리게 됐다”고 전했다.

사생활을 포기하면 하룻밤에 1000원인 호텔, 과연 여러분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