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에서 출입 금지당할 수 있는 헤어 스타일

  						  
 								 

최근 한 여성이 제기한 “영화관에서 특정 머리 모양을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에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지난 7일 영국 셰필드에 사는 엘리스 헨스비씨가 지역 영화관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 우리나라 누리꾼들 역시 온라인 상에서 토론을 벌이고 있다.

글에 따르면 헨스비씨는 최근 자녀들과 함께 ‘겨울왕국2’를 보러 영화관에 갔는데, 앞자리에 앉은 여성의 머리카락 때문에 영화를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영화를 제대로 못 보고 앞사람 머리카락을 실컷 구경하다가 왔다”며 “영화관 측은 사람들이 영화를 볼 때 머리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관리하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헨스비씨가 뒷자리에서 찍은 사진 속에는 앞자리 여성이 머리를 동그랗게 말아 올려 묶은, 일명 ‘똥머리’를 하고 앉아있었다.

그녀의 똥머리 때문에 영화관 스크린은 반 정도가 가려졌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저건 매너 아니냐”, “저럴거면 맨 뒤에 앉던가 저게 무슨 민폐야”, “저건 당해봐야 안다 진짜 짜증남”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상황은 이해하지만 머리 모양 자체를 규정하는 것은 차별 아니냐”, “저런게 싫고 키가 작으면 앞자리에 앉으면 되지 않나”, “머리 모양까지 어떻게 규제하냐” 등의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