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이 경악했다는 선생님이 입고 왔던 옷의 정체

  						  
 								 

선생님들마다 자신의 교육 스타일이 모두 다르며 방법 또한 다양하다.

만약 어린 아이들에게 인체 해부도를 가르치려면 어떤 방법으로 해야할까? 이에 스페인의 한 초등학교 교사는 교과서 대신 새로운 방법을 선택해 화제를 모았다.

초등학교 교사 베로니카 두케는 올해 3학년 학생들을 맡아 가르치고 있었다.

그는 최근 더 흥미로운 수업을 만들기위해 고민하던 찰나 엄청난 것을 발견해냈다. 어린 아이들에게 인체 해부도를 가르쳐야 했던 그는 인터넷을 통해 희안한 옷을 구매했다.

그는 “어린아이들은 인체의 내부구조를 시각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곤 한다. 그래서 이 보디슈트로 아이들을 가르쳐보면 어떨까 하고 생각했다”라며 실제 인체 내부구조가 상세히 그려진 옷을 입고 나타났다.

그는 이 옷을 입은 채 과학 수업을 진행했다.

그러나 아이들은 선생님의 모습을 보자마자 경악했다고 전해진다. 한 인터뷰에 따르면 당시 교실 분위기는 당혹스러움, 성난 아우성, 환호 등이 엇갈려 나왔고 일부 학생들은 두 눈을 가리기도 했다고 전해졌다.

그러나 그는 당당했다. 두케는 “이 사회가 교사들을 게으르고 관료주의적인 공무원으로만 보지 않기를 바란다. 우린 그런 사람들이 아니다”라며 인체 내부 구조가 그려진 옷을 입고 수업을 진행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해당 사진은 공개된 지 일주일 만에 7만개의 좋아요를 기록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