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밤마다 울어서 CCTV 달아봤더니 찍힌 것

  						  
 								 

밤만 되면 계속해서 우는 아기, 과연 방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었던 것일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기가 밤마다 울어서 CCTV를 설치했더니”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상하게도 밤만 되면 아기가 운다는 것. 이에 원인을 찾고자 엄마는 아기 방에 CCTV를 설치했고 그 다음날 확인해본 결과 놀라움을 금치못했다.

아기가 밤마다 울었던 원인은 다름아닌 고양이 때문이었다.

지난 3월 경 촬영된 CCTV 영상에는 아기용 침대에서 혼자 누워있는 아기 모습이 보였다.

그런데 아기 위에 무언가 앉아있다.

아기 몸집만한 고양이가 아기 배 위에 앉아있던 것.

고양이는 밤마자 잠든 아기 위에 올라가 편안하게 누워있었다. 이에 아기는 무거움을 이기지 못해 울었던 것이다. 고양이는 친근함의 표시로 아기 몸에 스킨십을 하려 시도했던 것으로 보이지만 아기에게는 너무나도 무거운 고양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 귀엽다ㅋㅋㅋㅋ”, “아기랑 고양이 한 방에 두면 위험하지 않나”, “고양이 발톱 날카로울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