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이 살고 있던 오피스텔에서 생긴 대참사

  						  
 								 

한 오피스텔에는 대참사보다 더 심각한 역대급 일이 발생했다.

커뮤니티에 글에 의하면 여성들이 살고 있던 오피스텔이며 청소를 의뢰해 작업하러 나갔다가 험한 꼴을 보게 되었다고 한다.

무분별하게 쌓아놓은 쓰레기, 어디서부터 어떻게 치워야할지 감도 안잡히는 상황이다.

다음은 이 모든 것을 청소하고 난 모습이다. 원래의 오피스텔은 이렇게 생겼었다.

사진을 올린 글쓴이는 청소 했던 중에서 제일 심했다며 아침 9시부터 4시까지 청소를 하고 100만원 이상을 받았다고 한다. 또한 이 방에 살던 사람은 청소하기 전날까지도 쓰레기 더미 위에서 잠을 잤다고 한다.

이에 네티즌들은 “어떤 사람인지 너무 궁금하다”, “와 역대급이다”, “어떤 사람이 이렇게 살까”, “어떻게 살 수 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