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힐 신고 다니는 여성들 위해 이번에 바뀌는 것

  						  
 								 

최근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는 사항이 있다.

국회가 500조원이 넘는 예산안을 통과시킨 가운데 예산안 중 ‘성인지 예산’이라는 명목으로 약 32조원이 별도 편성되었기 때문이다.

정부는 성불평등한 사회구조의 근본적 개선에 대한 요구 및 정부의 여성폭.력 대응력 강화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증대되었다고 설명했다.

특히나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25조 4000억원 규모의 성인지 예산을 편성했고 해당 사안은 여성가족부가 적극적으로 지지했다면서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었다.

이번에는 성인지 예산에 보도블럭 정비를 포함시켰다. 그 이유는 바로 하이힐 신은 여성들 때문이었다.

서울의 한 지자체는 파손된 보도를 평탄하게 정비해 여성의 하이힐이 빠지지 않도록 한다는게 성평등 기대효과라 주장했다.

이 외에도 수세미 뜨개질, 비누 만들기 지원 등에도 성인지 예산을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이 일자 지자체는 “성평등 효과와 큰 관계는 없으나 주부의 인식 개선과 습관 변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내 세금이 이런곳에 쓰인다고?”, “하이힐 신은 여성들을 위해 세금을 쓴다니”, “이건 성평등이 아닌데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KBS 뉴스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