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펭수’ 무단 사용하다 걸린 유명 편의점

  						  
 								 

날이 가면 갈수록 더욱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EBS 펭수, 높아지는 인기만큼 여기저기서 무단 도용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실제 CU 편의점에서는 펭수의 사진을 무단으로 사용하다 EBS 측에게 경고를 당한 사연이 알려져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0알 CU 공식 트위터에는 “펭-하! 맛있는건 함께 나눠먹어야 제ㅋ맛ㅋ 포켓CU에서 13일부터 한정 예약판매 할거니 기대해! 엣헴엣헴”이라는 글과 함께 낚시를 하고 있는 듯한 펭수의 뒷모습 사진을 올렸다.

그러나 해당 사진은 무단 도용이었다.

EBS는 “CU에게 자이언트 펭 TV 저작물에 대한 활용을 공식적으로 허가한 바 없으므로 본 게시물은 지적재산권 침해에 해당됩니다. 즉시 삭제하지 않을 경우 법적으로 제재하겠습니다”라고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동원참치에서 사용하고 있던 사진을 무단으로 도용한 듯”, “대기업이 대기업을 도용하다니”, “저작권 의식 없나…?”, “무슨 생각으로 펭수사진을 무단으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