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서 자.살 사고 발생하면 기관사가 겪는 일

  						  
 								 

과거 서울 구로구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에서 자살 사고가 발생했다.

30대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열차가 승강장에 들어오는 순간 선로로 뛰어내렸다.

열차에 치인 여성은 그 자리에서 숨졌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해당 열차를 운행했던 기관사는 “승강장에 진입하는 순간 사람이 뛰어내렸고 즉시 급제동했지만 피할 수 없었다” 라고 진술했다.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철도동호회 카페 엔레일(Nrail) 회우너인 아이디 카니(KANi)는 현장 사진을 올렸는데 이는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퍼져있다.

눈앞에서 한 생명이 목숨을 잃는 상황을 목격한 기관사는 고개를 푹 숙인 채 낙담한 모습이 담겨있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기관사님 잘못이 아니에요ㅠㅠㅠㅠㅠ”, “정말 충격이 엄청 클듯..”, “아 가슴아파 진짜”, “아니 진짜…기관사님 트라우마 생기면 일을 어떻게 하라고”, “죄책감 가지지 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