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유혹했다며 15살 딸에게 했던 행동

  						  
 								 

15살 딸을 성.폭.행한 남성이 적발돼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줬다.

남성은 경찰 체포 당시 무죄를 주장했으나 결국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한다.

해당 사건이 밝혀지며 체포 당시 남성이 결백을 주장하며 했다는 변명이 함께 공개돼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남성이 미성년자인 딸을 성.폭.행한 뒤 체포되며 했다는 말은 무엇일까.

지난 12일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41살 남성이 15살 의붓딸을 주차장에서 성.폭.행하다가 적발돼 기소당했다.

남성은 체포 당시 “의붓딸이 원했다”며 “나는 유혹당했다”고 변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처음에는 그저 딸로만 대우했지만 시간이 지나며 가까워지고 종종 메시지를 주고받는 친밀한 관계가 되었다”며 이후 딸과 친분이 두터워지자 귀가하던 딸을 차에 태워 인근 주차장으로 데려가 성.관.계를 했다고 말했다.

당시 주변을 순찰하던 경찰관에게 적발되어 남성은 바로 체포되었고, 성.관.계의 강제성에 대한 의붓딸의 입장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의붓딸이 동의를 한 것과는 별개로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가진 사실에 대해 싱가포르 법원은 유죄를 인정한다고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본문과 연관없는 참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