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주인이 세입자 밥까지 챙겨야 하나요”

  						  
 								 

지난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집주인이 세입자 밥까지 챙겨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부모님이 4층짜리 신축 원룸을 가지고 계시고, 4층엔 부모인이 거주하시고 각 층에 두 집씩 세입자가 있다”며 “몇 달 전에 3층에 저랑 동갑인 남학생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계약할 때부터 남학생 부모는 과한 요구를 했고, 맘 약한 A씨의 부모님은 관리비 5만원도 빼주고 월세도 깎아주는 등 금전적인 편의를 많이 봐줬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세입자들에게 반찬, 과일 등도 조금씩 챙겨줬다고.

다른 세입자들은 다들 “고맙다” 등의 인사를 하며 받아가는데, 남학생만 아무말 없이 A씨의 부모님의 챙김을 당연시여겼다고 한다.

그러다가 A씨의 부모님이 삼계탕을 넉넉히 끓였고, 한 마리가 남았길래 볼 일이 있어 마주친 남학생에게 한 마리를 챙겨줬고, 이후 남학생의 어머니한테 “저녁 챙겨주셨나요”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이에 “저희가 식사를 챙기진 않는다”며 “식사했는지 한 번 물어봐드릴까요? 연락이 안되는건가요”라고 묻자 “저번에 삼계탕 해주셨다고 들었는데 혹시 삼계탕 해주셨나해서요”라는 답변이 왔다.

이어 “애가 아파서 부탁드린건데 참 너무하신다”, “잘 챙겨주신다해서 계약했는데”, “사람 민망하게 뭐라고 하시네요” 등 아들의 식사를 챙겨주지 않는다며 집주인을 원망하는 듯한 연락이 이어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말세다”, “하숙집도 아니고 세입자 밥을 왜 챙겨”, “역시 호의가 계속 되면 권리인 줄 아네”, “그렇게 걱정되면 직접 가보던가 배달이라도 시켜주던가”, “거지근성”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다음은 이 글의 전문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