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범으로 체포된 남성이 판사한테 부탁한 것

  						  
 								 

고양이에게 세제 섞은 사료 먹이고 바닥에 수차례 패대기 쳐 죽.인 ‘동물학대범’이 앞으로 하겠다고 다짐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유독 사람을 잘 따르던 고양이를 유인까지 해 잔인하게 살.해한 남성은 재판에서 선처를 호소했다.

지난 1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1부 심리로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정씨(40)에 대한 항소심 결심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은 “정씨는 죽.인 고양이가 타인이 소유한 재물인지 몰랐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주인이 누군지 드러났지만 피해자에게 용서받을 노력도 안했다”며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에 정씨는 “전국의 모든 반려동물을 키우는 분들께 눈물로 속죄하는 심정을 담아 사죄드린다”며 “사실 저는 동물을 좋아해 길거리를 가다가 반려동물을 보면 말도 걸고 쓰다듬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몇년 전 취업 사기로 명의도용을 당해 소송에 걸리며 취업도 못하고 신용불량자로 살아가게 되던 중 길거리에서 고양이를 보고 정신적 고통을 해소하기 위해 학대했다”며 “속죄하는 심정으로 동물단체에서 자원봉사도 하고 학대받는 동물을 위해 동물보호에도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미친거 아님?”, “정신적 고통을 해소하기 위해 학대했다고..?”, “정신병자네”, “그냥 감옥가서 조용히 살다 나와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