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이 신고 있던 스타킹 파는 이유…

  						  
 								 

유튜버 진용진은 자신의 스타킹을 팔고있던 여중생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했다.

어린 여중생은 왜 자신이 신던 스타킹을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팔고 있었을까.

이에 네티즌들은 “사는 사람이나 파는 사람이나 똑같음”, “트위터에 저런거 많던데”, “핵더럽네”, “돈맛을 어린나이부터 맛들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진용진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