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와 ‘6년 째’ 사귀고 있다는 여고생 정체

  						  
 								 

17세 소녀가 57세 남성과 6년동안 연애 중이라고 한다.

과거 O tvN 프리한19에서는 복잡한 사생활로 스캔들이 끊이지 않았던 대만의 유명 작사가 리쿤청의 연애사에 대해 전했다.

리쿤청을 2013년 린징언과의 연애 사실을 공개해 대만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당시 57세였던 리쿤청이 연애 중이라고 밝힌 여성의 나이가 17세였기 때문.

린징언은 리쿤청과 절친한 친구의 딸로 몰래 데이트를 즐기다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전했다. 린징언은 리쿤청에게 “아저씨는 그저 그런 남자애들과 다르다”라고 말했고, 리쿤청은 린징언에게 “나도 너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 소식을 들은 대만 누리꾼들은 큰 충격을 받았으며 SNS를 통해 리쿤청을 향해 강도 높은 비난의 메시지를 던졌다. 린징언의 아버지 역시 “내 친구란 놈이 어떻게 나한테 그럴 수가 있느냐”며 그를 고소하기도 했다.

하지만 린징언은 “나는 리쿤청과 결혼할 것이다”라며 “나는 당신들이 생각하는 그런 17살 아이가 아니다”라는 글을 SNS에 남기며 그와의 연애를 이어갔다.

한편, 린징언의 아버지에 의하면 리쿤청은 당초 린징언의 언니를 노렸지만, 고백에 실패하자 린징언을 노린 것이라는 발언을 해 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현재 두 사람은 가족의 반대와 차가운 시선에도 불구하고 어느덧 6년째 사랑을 키워가고 있는 중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O tvN 프리한19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