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서 ‘방사능 오염’이 심각한 지역 10

  						  
 								 

전 세계 방사능 오염 지역 TOP 10

10위 : 미국 핸포드

워싱턴주에 위치한 핸포드는 과거 미국의 원자폭탄 “팻맨”을 개발한 지역이다.

냉전시대 당시 미국 핵.무.기의 대부분은 이곳에서 만들어졌으며 그 수는 6만 여개에 달한다.

이곳에서 어린시절을 보냈던 주민들 중 갑상선 질환에 걸린 환자들이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였고 미정부는 금전적 배상을 허용한다고 밝힌바 있다.

9위 : 지중해

1979년부터 20여년간 이탈리아, 노르웨이, 스위스, 독일, 러시아 등 정부 기관과

제약회사들의 방사성 핵폐기물과 유독성 화학 폐기물을 처리해 주면서 큰 돈을 벌었던

이탈리아 마피아들이 방사능 폐기물을 몰래 처리해서 논란이 되었던 지역이다.

1994년에는 방사능 물질을 실은 배가 행방불명된 사건도 있었다.

의혹이 증폭되던 중 한 마을에서는 급작스러운 암 발병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15년 사이 마을 전체 암 발병률 역시 급증하였다.

8위 : 소말리아 해안

악명높은 이 지옥같은 도시에서 UN평화유지군이 철수한 이후 소말리아 정부는

전 해안을 라이센스없이 자유롭게 운항할 수 있도록 허가하였다.

그 결과 수많은 국제기업들이 소말리아해안에 핵폐기물을 불법적으로 투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7위 : 러시아 마야크

1957년 9월 25일, 구소련의 마야크 재처리 공장 주변 폐쇄도시 오조르스크에서 일어난 사고로
핵폐기물이 든 탱크의 냉각장치가 고장나면서 TNT 70~100톤 가량의 폭.발을 일으켰다.

다행히 폐쇄도시라 즉각적인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으나 엄청난 양의 방사능 물질이 유출되었다.
구소련은 이를 묵인하였고 냉전시대 이후에 전 세계에 알려지게 되었다.
오조르스크는 폐쇄도시여서 지도에 나오지 않았기에 근처 키시팀에서 이름을 따와

키시팀 사고라 명명되었고 공식적인 국제 원자력 사고 등급은 6등급으로 매우 높다.

6위 : 영국 셀라필드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은 미국이 핵개발 지원을 허용하지 않자

자체적으로 핵개발에 나서기 위해 이 지역 일대에 거대한 원자력 단지를 건설했다.

이곳은 지금까지 국제 원자력 사고 등급 3~5등급에 해당하는 크고 작은 사고가 3차례 발생했다.

핵개발 당시 폐기물 처리시설을 만들지 않아 대량의 핵폐기물을 바다에 방류했다.
이로인해 200kg의 플루토늄이 셀라필드 옆, 아일랜드 해에 버려져있다고 한다.

5위 : 러시아 시베리아 화학공장

서부 시베리아 톰스크 주에 위치한 시베리아 화학단지는 세계 최대의 핵폐기물 저장고가 있다.

프랑스에서 대량의 핵폐기물을 이곳으로 보낸적이 있어 논란이 있었다.

이 저장고는 지하에 위치해 있는데 매우 오래전에 지어진 것이기 때문에

깊이도 얕고 노후되어 방사능이 새어나오고 있다는 의견이 분분하다.

4위 : 카자흐스탄 폴리곤

사람의 손길이 거의 없는 북부 카자흐스탄의 15만 평방킬로미터 지역 일대는

폴리곤 이라 명명되어 구소련 시절 핵실험 장소로 이용되었다.

이곳에서 150km 떨어진 세미 시의 사람들은 핵실험 때문에 땅이 심하게 흔들려서

보드카를 진탕 마셔 곯아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바로바로 깰 정도였다고 한다.

하지만 구소련은 비밀리에 핵실험을 진행하였고 수많은 사람들이

방사능에 무방비로 노출되었을거라고 다수의 과학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3위 : 키르기스스탄 마일루우 – 수우

이곳은 매우 많은 양의 우라늄이 매장되어있어 과거 구소련의 광산도시로 이용되었다.

구소련 붕괴 이후 키르기스스탄은 이곳을 관리할 여력이 없어

당시의 잔해물들을 그대로 방치하였고 이로 인해 매우 많은 지역이 오염되었다.

거기에 지진으로 인해 광산이 분열되면서 오염된 물이 강으로 흘러들어가는 등

현지의 주민들은 매우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어 있다.

2위 :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너무나 악명높은 이 끔찍한 사건은 인류 전체를 경악하게 했던 최악의 사건 중 하나이다.

폭.발하면서 누출된 방사능의 양은 1,200경 베크렐 가량으로 이는 히로시마에

투하되었던 미국의 원자폭.탄 리틀보이의 400배에 해당되는 수치이다.

다행히 체르노빌원전은 1987년에 석관처리를 하였고 2013년에는 원전전체를 콘크리트로 봉인할 예정이다.

인류 역사상 가장 끔찍했던 이 사고는 국제 원자력 사고 등급 7레벨에 해당한다.

1위 : 일본 후쿠시마

일본을 휩쓸었던 거대한 지진해일은 일본 동북부 지역을

완전히 파괴해버렸고 후쿠시마지역 또한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

체르노빌에 이어 원자력 사고 등급 레벨 7로 판정났고 세슘검출량은 체르노빌의 6배에 달했었다.

후쿠시마 원전은 쓰나미 5.7m를 막을 수 있는 거대방파제가 있었으나

후쿠시마 원전을 덮쳐버린 쓰나미의 최대 높이는 14m였다.

이 사고는 일본 전역을 패닉으로 몰고 갔을뿐 아니라 전 세계가 원자력에 경각심을 갖게 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가장 무서운 점은 이 사태가 아직 해결되지 않고 현재 진행중이라는 것에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