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여성들은 강요받고 있다는 이상한 알약의 정체

  						  
 								 

조금은 황당한 알약이 판매되고 있다.

아마존에서는 의문의 알약이 판매되고 있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일명 첫경험 알약이라 불리는 해당 제품은 성.관계전에 넣으라고 알려져있다.

보통 여성들은 처음 관계를 맺을 시 피가 나오는데 이를 처녀막이 찢어졌다고 표현해왔다. 하지만 처녀막과 첫경험은 서로 상관관계가 없다는 전문가들의 소견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이를 믿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이러한 오해때문에 해당 알약이 만들어진 것이다.

결혼 전 여성의 처녀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인도에서는 이 알약을 여성 질 안에 넣어두면 관계 후 마치 진짜 첫경험인 마냥 피가 묻어나온다는 것이다.

인도 아마존에서 팔리고 있는 이 캡슐 알약은 I-Virgin이라 불리며 말 그대로 관계 경험이 없는 처녀를 의미한다. 알약은 사람의 혈액을 본 뜬 것으로 관계 2시간 쯤 여성 몸에 삽입하면 캡슐 안에 들어있는 혈액 분말이 진짜 피처럼 녹아 밖으로 흘러나온다.

실제 판매되는 알약 포장지에는 독성 없고, 마취를 하지 않아도 되며 인체에 전혀 해를 입히지 않아 안전하다 적혀있다. 또한 첫날밤인 척 속일 수 있다는 문구 또한 발견할 수 있었다.

소비자들의 끝없는 논란으로 인해 현재 아마존에서는 해당 상품을 판매 중지로 막아놨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인도 아마존,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