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산불 ‘8억 기부’했는데도 욕먹는 남성의 정체

  						  
 								 

세계 부자 1위이자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조스(Jeffrey Preston Bezos)’가 호주 산불 피해 복구 돕기에 8억을 기부했다가 구설에 오르고 있다.

좋은 의미로 8억을 기부했는데, 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며 욕을 먹고 있을까.

지난 12일 제프 베조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아마존 웹사이트를 통해 호주 산불 피해 구호를 위해 100만 호주달러(한화 약 7억 9,700만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호주인들이 처참한 산불에 대응하는 가운데 우리의 마음은 그들 모두와 함께 있습니다”라며 “아마존은 필요한 식량과 서비스에 100만 호주달러를 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기부 소식에 온라인 상에서의 반응은 싸늘했다.

이유는 ‘호주 산불 피해를 돕기 위해 그가 기부한 금액에 재산에 비해 너무 적은 것 아니냐’는 것.

실제로 제프 베조스의 순자산은 1,167억달러(한화 약 134조 8천억원)으로, 시간 당 900만달러(한화 약 104억원)을 벌어들였다고 한다.

이에 전 세계 누리꾼들은 “베조스는 분당 14만 9,340달러를 벌죠. 그는 사실상 4.6분 시간만큼의 돈을 기부하는 셈”, “세금도 지불하지 않은 주제에 저거밖에?”, “베조스가 8억 기부하는건 자산 5500만원을 갖고 있는 사람이 320원 기부한 꼴”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기부한 사람 비판하지 마라”, “이 사람보다 더 기부한 사람만 발언해라”, “기부는 기부다”, “기부금 8억은 그들에게 크다”, “얼마 기부하면 비판 없나요?ㅋㅋ” 등의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