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190억 들였지만 폭망한 ‘동두천 건물’ 정체

  						  
 								 

피같은 국민 세금 190억을 들였지만 결국엔 망해버린 사업이 있다.

2012년 동두천시 지방자치단체가 자유무역협정 기금 등을 포함해 190억원을 투입해 만든 축산물 브랜드 육타운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전국 유명 브랜드 고기를 저렴한 값에 팔아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만들어진 육타운은 동두천시에서 가장 많은 기대를 받았지만 지금은 골칫덩이가 되어버렸다.

동두천시는 사업비 190억원을 들여 축산물 판매점과 식당, 야외공연장, 체육시설, 주차장을 갖춘 육타운을 완공했지만 제대로 운영이 되고 있지 않았다.

관계자는 소비층과 유동인구를 완벽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완공되었기에 개장한 지 8년이나 됐지만 업체 2곳만 남았을 정도라고 말했다. 또한 2018년 기준으로 운영 1년간 1억 6,900만 원밖에 못 벌었을 정도로 투자 대비 성과가 굉장히 미비했다.

그러나 국민들을 더욱 분노케한 것은 만성적자가 계속되는 와중에도 천만원 이상의 홍보비까지 세금으로 지원된다는 사실이다.

처음에는 소요산을 활성화하고 고기 소비 촉진을 위해 만들어졌으나 비싼 소고기값때문에 관광객들로부터 외면을 당한 것이다.

국민들의 세금으로 이뤄진 사업인 만큼 계속해서 잘못된 방향으로 운영을 해 실패하게 된다면 시민들의 비난을 피하지는 못 할것으로 보인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