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BJ 방송 보고 싶어서 친딸한테 했던 행동…

  						  
 								 

스트리머들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요즘, 실제로 만난 적도 없는 스트리머들을 위해 이해할 수 없는 행동까지 하는 사람들이 있다.

실제로 최근 한 남성이 좋아하는 여성 스트리머를 후원하기 위해 친딸에게 한 행동이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중국의 라이브 스트리밍 시장은 132억 위안(약 2조 2천억원)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을만큼 급성장 중이다. 하지만 이에 따른 여러가지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과거 한 중국 남성은 자신이 좋아하는 여성 스트리머 후원을 위해 자신의 친딸을 8만 위안(약 1,333만원)에 팔아넘긴 충격적인 사실이 알려졌다.

그가 후원하고 싶어했단 여성은 중국판 유튜브라고 불리는 중국의 인터넷 방송 플랫폼 콰이쇼우에서 방송하는 한 여성으로 밝혀졌다.

그는 현재 아동 인신매.매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으며, 비상식적인 그의 행동에 경찰마저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사연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얼굴도 본 적 없는 BJ때문에 친딸을 팔았다고..?”, “정신병자 아니야?”, “제정신이 아닌듯”, “다 이러지는 않는데…”, “부작용이 심하긴 하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