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유튜버랑 시비 붙었다가 무릎까지 꿇었습니다”

  						  
 								 

최근 공식 연인으로 발전해 모두의 응원과 사랑을 받고 있던 125만 유튜버 송대익과 이민영이 일반인과의 싸.움 논란을 일으켰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송대익 이민영과 싸.움에 휘말렸다고 주장하는 한 일반인의 글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글쓴이는 “새벽에 경기 안산 중앙동에서 송대익과 어깨를 맞부딪혔다. 125만 구독자인 그 유튜버가 그 상황을 녹화한 후 영상을 올렸다. 그가 실명을 언급하면서 마녀사냥을 당하기 시작했다”며 글을 써내려갔다.

글쓴이에 따르면 그는 송대익 이민영 커플 앞에 무릎 끓고 사과까지 했다고 한다. 사건 다은 날 다시 만났을 때는 송대익 또한 자신이 한 욕설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으며 사과영상을 올리기도 했었다고 한다.

하지만 글쓴이는 “이 모든 게 제대로 안 지켜졌다. 송대익에게 험한 말도 들었다. 송대익은 ‘너네도 돈 많이 벌던가. 별거 없는 거지 XX들이. 꺼져, 아무것도 없으면. 나는 1천만원 짜리 변호사 쓸거야. 나는 시간당 100만원 벌어. 너네 엄마도 너처럼 그렇게 생겼냐? 너네 엄마는 얼마냐?’라고 패드립까지 했다”고 전했다.

또한 송대익 옆에 있던 여자친구 이민영도 글쓴이에게 “왜 무릎을 꿇어? 눈보고 똑바로 사과해”라며 거들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폭로에 송대익은 “상대방 측이 먼저 욕을 하며 시비를 걸었다. 그것은 그쪽도 인정했다. 우리도 잘못한 게 있지만 분명 그쪽도 잘못이 있다. 우리는 다시 만나 사과를 나눴다. 결단코 패드립은 날리지 않았다. 나는 부모님이 계시지 않아 그런 행위를 싫어한다”고 해명했다.

이와 더불어 송대익은 자신이 일반인의 실명을 언급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했으며 당시 여자친구가 밀쳐져 흥분했었다고 말했다.

예상치도 못한 내용이 폭로되자 네티즌들은 실망했다는 성토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송대익 영상 캡쳐, 송대익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