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새로 바뀐다는 ‘고등학생 교복’ 모습

  						  
 								 

과거 교복 예쁜 곳으로 학교 가고 싶어했던 시절이 있었다.

교복만 예뻐도 모든게 다 마음에 들었던 그 때 그시절이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교복의 큰 변화가 생길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정부가 한류 열풍과 더불어 주목받는 한복 문화를 새롭게 되살리기 위해 발 벗고 나선다.

올해부터 한복 착용 시 혜택을 주는 정책을 확대하고, 한복 제조기술을 전수하는 ‘한복마름방’ 조성과 맞춤형 ‘한복교복’ 보급 사업을 본격화한다.

지난해 문체부와 교육부가 함께 공모전을 통해 개발한 한복교복을 보급하기 위한 사업도 착수한다. 교육청과 연계한 공모를 통해 희망 학교를 선정한 후 맞춤형 한복교복 보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르면 올해 2학기부터 한복교복을 입은 고등학교 학생들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문체부 관계자 측에 따르면 “희망 학교와 협의, 해당 학교장과 학부모회간 협의 등 과정을 거쳐 이르면 올 2학기부터, 본격적으로는 내년부터 일선 학교에서 한복교복을 입은 학생들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라고 밝혔다.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