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가 알람 소리때문에 저를 발로 찼어요”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연을 올린 A씨는 방학에도 취업준비 때문에 서울에 기숙사를 신청해 룸메이트와 함께 살고 있다고 한다.

동갑내기 룸메는 학원때문에 오전 7시에 일어나야 하는 A씨와 다르게 10시쯤 일어난다고.

문제는 A씨의 잠귀가 너무 어두워 알람을 잘 못 듣는다는 것.

그래서 알람을 끄지 못해 오전 7시마다 알람이 계속 울렸다고 한다.

이에 잠귀가 밝은 룸메는 알람이 계속 울려 짜증이 났고, 아침에 갑자기 A씨에게 “좀 재깍재깍 쳐 일어나라고 XX!”이라는 욕설과 함께 발을 엉덩이로 차고 갔다고 한다.

이에 A씨는 “성인돼서 누구한테 맞을 줄 알았겠냐”며 “샤워하는데 서러워서 눈물이 났다”고 사연을 올렸다.

이에 누리꾼들은 “일찍 자는 노력이라도 하던지 이 사연도 새벽 1시 넘어서 올렸네”, “룸메가 부처인 듯”, “그럴거면 방 얻어서 혼자 살아 남 피해주지 말고”, “친형제면 이미 반 죽었어”, “귀하게 자랐나봄 지 잘못한건 생각안하고 서럽다고 우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다음은 이 글의 전문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