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회황 당했던 대한항공 ‘박창진’ 의외의 근황

  						  
 								 

과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갑질, 땅콩 회황 사건을 폭로하여 사회적 파문을 불러 일으켰던 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 박창진의 최근 소식이 들려왔다.

앞서 박창진은 땅콩회황 사건으로 대한항공 본사측으로부터 각종 인사 불이익을 받은 후 대한항공 내 노동문제 해결을 위해 직원연대지부 지부장으로 활동한 이력이 있었다.

그리고 최근, 박창진은 21대 국회의원의 도전장을 내밀었다.

정치권과 항공업계에 따르면 박창진 승무원 겸 정의당 국민의노동조합특별위원장은 오는 21일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대회를 위한 출마선언을 한다.

박창진은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다. 승무원에서 정치인이 되기 위한 첫발을 내 딛는다”고 선언했다.

그가 정치인이 되기로 한 이유는 “땅콩회황 후 제가 당연한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도움을 요청했음에도 국가나 사회로부터 제대로 된 보호를 받지 못했다. 뭐가 문제인지 생각해보니 사회구조의 법과 검찰 등 제도가 허울 좋게 있었지만 나의 노동권과 인권을 보장해줄 수 있는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런 일로 인해 정치적인 시민으로서 눈을 떴고, 그동안 제가 외롭게 재벌과 싸월올 때 정의당 등 정치적 세력지원을 받지 않았다면 승리할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적극적인 사회적 참여자가 되기 위해 정치인이 되기로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진짜 의외의 소식이네..?”, “전혀 몰랐네”, “갑자기 국회의원…?”, “조금은 뜬금포같은 소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