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들이 한국에서 잡아 먹고 있다는 곤충..

  						  
 								 

중국은 무엇이든 튀겨먹는 참 특이한 나라이다.

중국 시장에 가면 지네, 전갈, 불가사리까지 튀겨 먹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러한 중국인들의 먹성은 한국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현재 중국인들은 한국 토종 곤충이 몸에 좋다며 잡아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 양재천에서 중국인이 매미 유충을 잡고 있는 걸 목격했다는 글이 화제를 모았다. 글쓴이에 따르면 집 근처인 양재천을 걷고 있다가 수상한 행동을 하는 중국인 두명을 발견했다고.

중국인들이 잡고 있던건 다름 아닌 매미 유충이었고 이들이 들고 있던 봉지에는 매미 유충이 가득했다.

글쓴이는 중국인에게 다가가 왜 매미 유충을 잡냐고 물어봤고 들려오는 대답은 끔찍했다.

중국인들은 “먹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매미 유충을 계속해서 잡았다고 한다. 질제 매미 요리는 중국에서 즐겨먹는 음식 중 하나이다.

중국인들은 밤이 되면 매미를 잡아 볶음이나 튀김으로 요리해 먹는다. 이들은 한국 토종 매미와 유충을 잡아 식재료로 활용하고 있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왜 남의 토종 매미를 잡냐”, “니네 꽃매미나 많이 먹어…”, “다양한 방법으로 민폐끼치네”, “대체 왜그러는지 아무도 몰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본문과 연관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