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식당에 있는 ‘간장’ 절대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일본 여행을 가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가는 음식점인 초밥집.

하지만 일본 초밥집에 있는 간장에는 충격적인 비밀이 숨어있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식당가서 절대 먹으면 안 되는 것”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게시물 속 사진에는 일본인들이 식당에서 간장병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문제는 사진 속 일본인들이 모두 간장병의 입구를 입에 물거나 콧구멍에 넣는 엽기적인 포즈를 취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이 장난을 치고 있는 간장통은 식당에서 공용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다른 사람은 이들이 코에 넣은 간장통 안에 담긴 것을 그대로 먹어야 한다.

이 사진들은 과거 일본 커뮤니티와 SNS에서 유행했던 사진으로 몇몇 누리꾼들은 아직도 이런 사진들을 찾아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미쳤냐 더러워” “쟤네는 관종짓도 음습하게 하네” “하는 꼬라지마다 기괴하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최근 일본에서는 회전초밥 체인점에서 한 알바생이 장난으로 올린 영상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일반 대형 초밥 체인점인 쿠라스시에서 일하던 아르바이트생은 생선을 손질하며 장난치는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는데, 영상에는 생선을 손질하던 알바생이 쓰레기통에 생선을 넣었다가 다시 꺼내 도마 위에 올리는 모습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편의점에서 찍힌 또다른 영상에서 한 직원은 판매용 어묵을 젓가락으로 건져 먹고 물건을 혀로 핥은 뒤 봉지에 넣었다.

영상 속 기업들은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직원을 해고하고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JTBC  뉴스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