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서식지 파괴하자 침팬치가 보인 무서운 반응..

  						  
 								 

사람들에게 서식지를 파괴당한 침팬치가 사람들에게 하고 있다는 행동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8일 미국의 환경 매체 내셔널지오그래픽의 보도에 의하면 서식지를 잃어버린 침팬치 무리가 무자비한 행동을 하고 있다.

우간다의 삼림지대에 위치한 마을 주민들은 몇년 전부터 침팬치의 습격을 받아왔다.

침팬치 무리들은 처음에는 망고, 바나나 등을 훔쳐가더니 점점 더 심하게 농작물을 파괴하고 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거주지까지 침입해 아이를 납.치하는 충격적인 사건까지 발생했다.

우간다의 한 가정에서 엄마가 밭에 물을 주기 위해 잠시 뒤를 돌아본 사이 갑자기 나타난 침팬치가 2살 아들을 납.치했다고 한다.

인근 풀숲에서 발견된 아들은 팔과 머리에 큰 타박상을 입었을뿐만 아니라 신장이 사라진 상태였다. 아이는 병원으로 이송되는 중 사.망했다.

이후 울타리를 설치한 주민들이 많았지만, 몰려오는 침팬치 무리에 울타리도 소용이 없다고 한다.

침팬치 무리가 이같은 행동을 하는 이유는 우간다의 삼림지대가 파괴돼 침팬치들의 서식지가 사라졌기 때문. 결국 사람들이 진행한 농지 확대 작업, 목재 산업 등의 사업때문에 주민들이 피해를 보는 상황인 것이다.

실제로 2014년 이래로 3명의 어린이가 사.망하였고 부상자 역시 6명에 달할만큼 심각한 상황임에도 우간다 당국은 “안전교육을 통해 주민들이 더 안전해지기만을 바랄 뿐”이라며 명확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