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6억’씩 벌고 있다는 일본 남성의 정체

  						  
 								 

하루 매출 6억원이라면 어떤 정도일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루에 6억 수입을 올리고 있다는 일본 남성의 정체가 밝혀졌다.

일본 호스트계의 제왕이라 불리는 롤랜드는 도쿄 가부키초에서 가장 성공한 호스트로 평가받고 있었다. 그는 뛰어난 언변과 넘쳐나는 자신감으로 높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1박에 400만원이 넘는 호텔 스위트룸에 거주 중이라고 알려져 있으며 외모 관리에 매달 200만원씩을 사용하고 있었다.

그는 호텔에서 거주하는 이유가 청소를 하지 않아도 되고 여러모로 시간이 절약되기 때문이라 밝혔다. 또한 “청소에 쓰는 1시간이면 수많은 여성들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지 않겠냐”고 당당히 말했다.

하루 6억원을 벌고 있는 그는 여러 대의 슈퍼카를 소유하고 있으며 최고급 명품 옷만 입고 다닌다. 또한 롤랜드는 자신이 성형했음을 당당히 밝혀 오히려 박수와 응원을 받았다.

그는 “수술하는데 1억 원을 썼으며 히알루론산 필러를 받는 등 매달 외모관리에 200만 원 가까이 사용하고 있다. 또한 매일 2~3시간씩 운동하며 섹시한 체격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일본 호스트의 기준을 정말 이해 못하겠다”, “일본에서 인기많을 스타일인가”, “돈을 그렇게나 많이 번다고?”, “대단한 사람이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