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레쥬르’ 본사에만 팔고 있는 것들..

  						  
 								 

빵 안 먹는 사람은 봤어도 한 번 먹고 마는 사람은 못봤다.

아침 대용으로도 좋고 야식으로 먹기에도 부담이 없어 남녀노소 불문하고 모두가 찾는 간식거리이다. 보통 빵집이라 하면 top브랜드인 파리바게트와 뚜레쥬르가 생각날 것이다.

그런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뚜레쥬르 빵을 본사까지 가서 사야하는 이유라는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대체 그 이유는 무엇일까.

한 트위터 유저가 여러장의 사진과 함께 “뚜레쥬르 빵은…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5번 출구쪽에 있는..제일제당 본사 건물 1층으로…씨제이 나쁜 놈들..본사에서만 이런 빵 먹고 있었음…”이라며 글을 올렸다.

사진 속 빵은 일반적으로 뚜레쥬르에서 판매하는 제품과는 달랐다. 한번도 못봤던 제품도 많았으며 대체로 맛있어 보이고 고급스러워보이는 빵들이 가득했기에 배신감(?)을 주었다.

사실 이 매장은 제품을 팔아 매출을 올리는 것이 목적이라기 보다는 신제품을 테스트하는 공간이라고 한다.

한달에 한번 새로운 신제품이 나오고,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보는 방식이다. 여기서 좋은 반응이 나오면 다시 연구해서 각 직영점과 가맹점으로 보내고 있다.

직원이 많다보니 한 제품에 쏟는 노력과 시간도 많아 제품의 질이 상당히 높은 편.

때문에 본사 사람들만 맛있는 제품을 먹기 위해서가 아닌 끊임없이 새로운 제품을 연구하는 것만큼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피는 것이 꼭 필요하기 때문에 이러한 운영방식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배신감든다”, “앞으로 빵은 저기서만 산다”, “빵사러 지하철 타고 다녀야하는거냐고…”, “와 외국빵들같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및 연합뉴스, 트위터 유자/유자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