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맥도날드’ 새로운 대표로 선임된 남성 정체

  						  
 								 

대한민국 맥도날드의 대표가 새롭게 바뀌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한국맥도날드는 신임 대표이사로 앤토니 마티네즈를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마티네즈 신임 대표이사는 최근 사임한 조주연 대표이사에 이어 400개가 넘는 매장을 거느린 한국맥도날드를 이끌게 된다.

마티네즈 대표는 “맥도날드는 지난 수년간 혁신적인 접근방식을 통해 한국에서 강력한 성장을 거듭해 왔다”며 “우리는 탄탄한 2020년 계획을 갖고 있다. 고객에게 더욱 집중해 계속해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00년 호주 빅토리아주 맥도날드 레스토랑의 시간제 직원인 ‘크루’로 맥도날드에 첫발을 들였다. 2008년 호주 디킨 대학교를 졸업하고 멜버른 맥도날드 프로젝트 매니저를 거쳐 호주 남부지역 개발 총괄 디렉터를 맡았다.

맥도날드는 “마티네즈 대표는 배달, 미래형 매장, 디지털에 집중하는 현 사업 전략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조주연만 아니면 된다”, “맥날 유스출신 감독..”, “맥날 개판으로 만든 사람 드디어 떠났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ts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