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가 저 몰래 소개팅하다 딱 걸렸어요..”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글 작성자는 “여친이 저 몰래 선보다가 걸렸습니다.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어요.”라는 제목과 함께 자신이 처한 상황을 설명했다.

작성자와 여자친구는 30대 초반 1살 터울 커플로, 결혼 얘기가 오가고 양쪽 부모님께 인사도 드린 사이라고 한다.

그런데 얼마 전 여자친구 메신저로 “OO씨도 주말 잘 보내세요~”라고 온 메세지를 확인했다.

작성자의 추궁 끝에 여자친구는 “한달 전 어머니가 선을 보라고 해서 그냥 한 번 본 것”이라고 답했고 “상대 남성이 하도 만나자고 해서 지금까지 3번 봤고, 다음주 쯤 그만 만나자고 하려 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작성자는 “제일 화나는건 여자친구 태도”라며 “어쩔 수없이 본건데 제가 너무 과민반응한다고 도리어 화를 내고 있습니다”, “제가 과민반응 하고 있는건가요?”라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뭘 잘했다고 화를 내지?”, “결혼 전에 알아서 다행”, “여친 부모님이 작성자가 마음에 안들었나”, “여친 태도가 제일 문제인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TV조선 일부 장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