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우한 폐렴 확진자때문에 가장 ‘비상’이라는 지역

  						  
 								 

6번째 확진자 딸의 직업이 알려지며 지역사회로 까지 공포감이 번져가고 있다.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6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딸이 충남 태안군 한 어린이집 교사로 확인된 가운데 이 어린이집이 31일 휴원에 들어갔다.

태안군에 따르면 A 어린이집 교사 B씨는 설 연휴에 남편과 함께 서울 아버지(56) 집을 찾았다.

아버지는 지난 22일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3번째 확진자와 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확인돼 능동감시를 받아오다 양성 판정이 나와 서울의료원에 격리됐다.

어린이집 만 2세 반 담임인 B씨는 설 연휴 직후인 28일부터 30일까지 출근해 원생을 가르쳤다.

어린이집 원생은 34명이며, 이 기간 등원한 영유아는 29명이다. 나머지 5명은 부모 휴가 등을 이유로 등원하지 않았다. B씨 아버지가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B씨 부부는 즉각 자택에 격리됐고, A 어린이집은 다음 달 10일까지 휴원을 결정했다.

B씨 남편 C씨가 근무하는 태안군 한국발전교육원도 이날 오전 교육생 전원을 긴급 귀가시켰다.

한국발전교육원은 5개 화력발전회사가 설립한 교육기관으로, 200여명이 교육을 받는 중이었다.

발전교육원 관계자는 “C씨는 행정지원 부서 직원으로 교육생들과 직접 접촉하지는 않았지만,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이런 결정을 했다”며 “교육 재개 여부는 격리 중인 C씨 상태를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사회에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A 어린이집 학부모들은 자신의 자녀가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 학부모는 “B씨에게서 아직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하지만, 아이들은 면역력이 약한 데다 바이러스 잠복기가 있는 만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지역 한 맘카페 회원은 “신종코로나 전염력이 대단하다는데 아이가 어떻게 될지 불안하다”고 호소했다. 소셜미디어(SNS)에서는 전날 오후부터 B씨 부부 실명과 직장, 접촉 경로 등이 적힌 태안군 보고자료가 퍼지기도 했다.

태안군은 이날 오전 가세로 군수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A 어린이집을 방역 소독하고, 다음 달 8일 정월 대보름 행사와 영농교육 등 야외 행사는 모두 취소했다.

감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위해 233개 경로당에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우선 배부하고, 마을방송과 홍보 포스터 등을 활용해 예방수칙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가세로 군수는 “질병관리본부에 문의한 결과 ‘B씨는 현재까지 증상이 없는 것으로 미뤄 감염 가능성이 작을 것’이란 답변을 받았다”며 “3차 감염 사례는 아직 보고된 바가 없는 만큼 군민 여러분은 크게 동요하지 말고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sw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