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1억이 넘는다는 ‘개인 벙커’ 내부 모습.JPG

  						  
 								 

미국의 개인 벙커.jpg

크기별, 용도별로 다양하게 나누어져 있음.

 

차고를 개량한 벙커

토네이도 전용 벙커

atlas survival shelters 라는 데서 만드는거 같은데

내부사진 좀 더 가져와봤음 사족은 번역기돌린거라 오역이 있을수 있음

밑에서부터는 위 잡지의 13페이지에 있는 모델A의 사진이야.

전문가들의 손길로 만들어지는 쉘터의 모습.

CCTV같은 감시장치는 옵션

공기가 잘 통하게 설계된 비상대피구. 구조물에 막혀도 질식은 면한다고.

 

감마선 상쇄를 위해 30도 기울기로 설계한 사다리

쉘터 입구 앞에는 오염제거실이 있어서 세척 후 입실 가능 (옵션)

해치를 열면 지름 3미터의 아늑한 공간이 펼쳐진다.

안쪽에서 해치를 닫으면 바깥에선 부수고 들어올수 없도록 설계되었다.

눈치챘겠지만 이 벙커가 저렴한 이유는 조립식이기 때문.

지하공간에는 물과 저장 창고가 있음.

즐겁게 놀고 잘수도 있는 아늑한 공간!(전쟁만 일어나지 않는다면)

마지막 뉴스를 보기위한 TV와 쇼파(실제로 한말)

샤워실

빅-물탱크

지루해하는 아이들을 위한 한손으로도 돌아가는 공기정화 펌프

사실 이짤때메 찾아봤던것

맨 끝자락에는 퀸사이즈 침대와 사진기쪽엔 탈출구가 있음.

물론 입구가 막혔을때를 대비하여 반대편으로 뚫어놓음. 풀로 위장 추천

공격적인 방문자들을 위한 환영인사

이 모든것이 4인배드 기준 109,999달러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