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열 번씩 짝짓기하던 수컷 오리에게 생긴 일

  						  
 								 

그는 그렇게 붙잡혀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다 ····

지구상 유일하게 중요부위가 자신의 몸집보다 더 크다는 오리.

그래서였을까,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 매체에서는 밥 먹듯이 짝짓기하던 수컷 오리에게 생긴 일에 대해 보도했다.

 

수컷 오리 데이브는 성욕이 매우 많았다.

그렇기에 그는 3마리 암컷 오리와 매일 5~10회 정도 짝짓기를 해왔다. 너무 과도했던 탓일까.

데이브는 결국 중요부위에 상처를 입게 되었고 뿐만 아니라 상대방 암컷 오리 중요부위에도 상처를 입혔다. 이러한 상처로 인해 결국 감염이 되었고 이를 보고만 있던 주인은 골머리를 앓기 시작했다.

결국 주인은 데이브를 병원에 데려갔고 의사는 항생제를 처방해주며 데이브의 짝짓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이브의 짝짓기는 멈추지 않았다.

상처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짝짓기가 계속되자 감염은 더욱 심해졌다. 이에 주인은 수의사와 상의하여 데이브를 거세시키기로 결심한다.

결국 데이브는 더이상 짝짓기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절단 수술을 받게 되었고 그의 중요 부위는 단 1cm만 남게 되었다고 한다.

이런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게 된 데이브는 수술 후 다른 오리들과 분리되어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 오리는 짝짓기 직전 중요부위가 최대 42cm로 길어지는 동물로 유명하다.

그러나 생명 위협을 받을 정도로 짝짓기 해오던 데이브는 더이상 수컷 구실을 할 수 없게 되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페이스북 highcroftexotivets,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