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들 때문에 인생 망가졌던 암컷 오랑우탄 최근..

  						  
 								 

지난 2003년 인도네시아의 한 매춘 시설에서 얼굴에 화장을 하고 귀걸이를 한 채 체인에 묶여 더러운 매트리스 위에 감금되어 있었던 오랑우탄 포니가 알려지며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줬다.

매춘 시설의 주인은 포니의 털을 모두 깎아 벌거숭이로 만들어 향수를 뿌려대 포니는 심각한 피부병을 얻었고, 화장과 귀걸이를 시키켜 한 쪽 팔에 쇠사슬로 족쇄를 채웠다.

아기였을 때 납.치된 포니는 인근 팜오일 농장에 6년간 갇혀 남자들의 성.매.매 대상이 되었다.

심지어 포니는 남성들의 요구에 맞춰 각종 성.행.위를 하는 법까지 배운 것으로 알려졌다.

포니와 한 번 성.관.계를 하기 위해 인간들이 낸 금액은 2파운드(한화 약 2,900원)이었다.

다행히 최근 공개된 포니의 근황은 훨씬 좋아진 모습이었다.

포니를 구조한 구조단은 오랑우탄이 보통 7~11살까지 어미와 지낸 뒤 독립하는 것에 반해 포니는 그 과정이 없었기 때문에 야생으로 돌려보내는게 불가능하다고 판단, 새로운 안식처로 이송되었다.

현재 포니는 새로운 안식처로 이송돼 성.노.예 트라우마를 잊고 일상생활을 하기 위한 적응 훈련을 받고 있다.

구조된지 15년이 지난 현재 둥지를 만들 줄 알게 되는 등 재활센터에 있는 서식지에서 보살핌을 받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제정신인가…”, “너무 더럽다 진심”, “저렇게까지 하고 싶나”, “불쌍해…”, “얼른 다 회복했음 좋겠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