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에서 키우던 유기견 ‘옥도리’ 최근 모습..


 						  
 								 

과거 경찰청 페이스북에는 귀여운 아기 강아지 사진이 올라와 뜨거운 관심을 받았었다.

이름은 옥도리, 아기 강아지는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 옥구지구대에 살고 있었다.

사실 옥도리는 유기견이었다.

 

순찰돌던 경찰관에게 발견되었다. 당시 다리에 상처를 입은 상태였고 이에 경찰관들은 지구대로 데려와 상처를 치료해주고 집도 마련해주었다고.

아무리 기다려도 주인은 나타나지 않았고 옥도리는 안락사를 당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옥구지구대에서 키우기로 마음 먹었다. 경찰관들이 조금씩 돈을 걷어 사료를 사고 예방 접종을 하는 등 옥도리에게 지극정성한 마음을 보여주었다.

경찰관들의 따스한 마음이 옥도리에서 통했을까, 하루가 멀다하고 옥도리는 건강하게 자랐다.

이에 네티즌들은 “강아지 확대범들…갑자기 커졌네”, “마음이 따뜻하다”, “옥도리 ㅠㅠ너무 귀여운거 아니냐고”, “경찰관들 감사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경찰청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