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어머니가 제 직업을 너무 싫어하시는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 어머니가 자신의 직업을 너무 싫어한다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는 고민 글이 올라왔다.

27살이라 소개한 글쓴이는 자신이 겪은 일에 대해 풀어놓았다.

글쓴이의 남자친구는 33살 중학교 체육교사이며 본인은 콜센터 팀장이라 소개했다.

 

그는 “작년에 처음 만났을 때 식당에서 밥 먹고 남친이 나 데려다주고 간다고 부모님보고 먼저 들어가라고 했는데 남친 엄마가 사회생활 몇 년했는데 아직 차 한대가 없냐고 하기사 콜센터 다니면서 돈 얼마를 모았겠냐고 하고 그 뒤로 볼 때마다 회사 관두고 나보고 공무원 준비를 하래..”라고 전했다.

이어 “나는 지금 하는 일 만족하면서 하고 있고 공무원은 생각해본 적 없다고 말했는데도 계속 관두고 공시 준비하라고 몇 년 공부해보고 정 안되면 그때 콜센터 다시 들어가면 되는 거 아니냐는거야..

어제도 보자마자 나이 한 살 더 먹었는데 아직 회사 안 그만뒀냐고 내가 언제까지 20대일거 같냐고 미래 생각을 하라는데 나는 그냥 너무 황당하거든”라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남자친구가 중간에서 이런 상황을 말려주면 좋을 것 같은데 막상 남자친구는 글쓴이에게만 참으라는 소리밖에 안한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그는 “부모님들이랑 다같이 밥 먹기로 했는데 우리 엄마 앞에서도 나 회사 그만뒀냐고 물어볼까 겁난다. 남친 형은 교사인데 같은 교사랑 결혼했대. 정말 만날 때마다 남친이랑 직업 차이가 그렇게 많이 나는 건지 궁금하다. 내 직업이 그렇게 부끄러운 직업일까?”라고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결혼해도 스트레스 받을 것 같은데”, “시댁이 그냥 노답이다”, “남자친구 엄마가 주책인듯..”, “자존감 깎아먹는 집안에 왜 스스로 들어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