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이 우한 교민들에게 제공했던 물품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KB금융그룹이 우한 교민들에게 제공했다는 물품이 공개되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앞서 우한에서 한국으로 돌아온 교민들은 각각 아산과 진천 격리시설에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에 KB금융에서는 중국 우한지역에서 국내로 입국해 격리 수용 중인 우한 교민들에게 데이터 무제한 이용이 가능한 리브엠 유심칩 600개를 제공했다.

 

이는 교민들의 원활한 통신 통신서비스를 이용을 위해서였다.

이와 별도로 취약계층에 5억원 규모의 자금도 지원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KB금융은 아동과 노령층, 저소득 가정 등을 대상으로 5억원의 지원금도 제공했다.

지원금은 전국 1천900개 지역아동센터와 301개 노인종합복지관에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 감염 예방 물품을 지원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또 신종 코로나가 확산된 지역의 저소득가정을 위해 3천개의 감염 예방 키트를 지원하는 데 쓰인다.

KB금융 관계자는 “상대적 취약계층 중심으로 감염 예방물품을 지원할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가 더 번지지 않고 조속히 안정되는 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디테일하다”, “이게 나라지”, “맞네..우한에서 오신 교민들은 국내 통신사 유심이 없었겠구나”, “진짜 세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