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액 맞고 있었는데 병원 직원들이 퇴근했어요..”


 						  
 								 

과거 황당한 일이 발생해 모두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당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나 수액 맞고 있는데 병원 직원들 다 퇴근했어. 어떡하지”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수액을 20분이면 다 맞는다고 하길래 불안했거든. 근데 나를 두고 직원들 다 퇴근했어. 수액도 다 맞고 없어서 지금 피 나오고 있어. 이거 마음대로 뽑아도 되려나? 수액들고 나가려니까 경보음 울려.. 살다살다 어이없네”라며 사건 상황을 설명했다.

 

수액을 맞고 있던 환자를 방치하고 병원 직원들이 모두 퇴근해버렸던 것이다.

이후 글쓴이는 “부모님께서 의사랑 통화하셨고 거기서는 함께 병원 운영하는 다른 사람들이랑 상의해보고 연락준다했어. 초반에 병원 마감시간도 말 안해주길래 찝찝했는데..이렇게 됐네”라고 말했다.

병원 관계자들과 통화를 마친 글쓴이는 “방금 연락와서 결제취소해주겠다고 죄송하다고 하더라. 다시 방문하면 수액 무료로 한 번 해주겠다면서. 별로 가고싶지 않다고 했더니 월요일에 오면 카드 취소해주겠대”라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진짜 제정신인가???”, “저런 사람들이 병원을 운영하고 있다니까 괜스레 공포스럽다”, “퇴근하면서 확인안해보고 가나?”, “차트같아서 작성안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