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사람들이 ‘마스크 판매’ 사기치고 있다는 방법


 						  
 								 

연일 이어지고 있는 국내 확진자들의 퇴원 소식과 더이상 발견되고 있지 않은 추가 확진자 상황에서 국민들은 걱정을 한시름 놓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조금은 잠잠해진 듯하지만 마스크 구입은 여전히 어려웠다.

이와 관련해 일부 사람들은 마스크 판매로 사기를 치고 있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스미싱 문자가 총 9482건으로 집계되었다고 한다.

 

스미싱 문자에 포함된 인터넷주소를 클릭하면 악성코드가 삽입돼 개인정보나 금융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 이러한 스미싱 문자는 ‘전염병 발생 마스크 무료로 받아가세요’, ‘바이러스로 인한 택배배송 지연’이라는 문구와 함께 유포되어 클릭을 유도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더이상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대응 상황반을 설치해 24시간 신고 접수, 대응 및 조치체계를 마련했다.

현재까지 악성앱을 유포하는 인터넷 주소 8곳, 탈취한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인터넷주소 4곳을 확인해 차단했다고 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간담회를 통해 “신종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스미싱 문자, 해킹메일을 이용한 금융정보 유출과 각종 사기 범죄가 늘어나 국민과 기업들이 실제 피해를 볼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신속하게 대응해 국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다래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파렴치하다”, “다른사람들의 간절함을 악용하다니”, “세상에 공짜는 없다”, “이딴걸로 사기를 쳐먹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