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서서 나를 지켜보는 남편..”(+후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고도 믿기지 않는 사연 하나가 올라왔다.

작년에 결혼한 신혼부부라고 밝힌 글쓴이는 “자다가 잠에서 깨면 남편이 침대맡에 서서 절 내려다보고있어요..신혼여행때는 안 그랬던 것 같은데 두달 전부터 서있는걸 봤어요.

처음에 서있는걸 봤을땐 너무 놀랐는데 남편이 미동이 없더라구요. 눈은 뜨고 있는데 서서 자고 있는 느낌이었고 뭐하냐고 해도 대답 없이 빤히 보고만 있더니 그냥 다시 누워서 잤고, 다음날에는 기억도 못해요, 이틀에 한번꼴로 저러네요”라며 글을 써내려갔다.

 

이어 “점점 짜증내길래 폰 갖고 자는척하다가 내려다보는거 사진 찍었어요. 사진 보고 놀라는것 같더니 너무 피곤해서 그랬던 모양이라고 넘어가더라구요. 병원 가자 그러면 심하게 거부감을 느끼더라구요.

남편에게 보여주고 수면센터 가려고 몰래 카메라 설치했는데 설치한 후부터 안 그러길래 컨디션이 좋아졌나? 그래서 안심했는데 카메라 촬영 안 한날에는 또 다시 서서 지켜봐요. 그리고 어제는 영상 녹화 중이었는데 늘 서 있던 곳이 아니라 카메라에 안 잡히는 곳에 서서 보고 있더라고요..”라며 덧붙였다.

현재 글쓴이는 친정에서 지내고 있으나 남편은 평소랑 똑같다고 한다. 과연 글쓴이만 느끼는 이상한 감정인 것일까?

이후 해당 글 관련한 후기글이 올라왔다.

하지만 해당 후기를 읽은 네티즌들은 “나만 이해를 못하겠나?”, “혹시 남편이 쓴거아니야?”, “진짜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다”, “뭔가 이상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