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저널 그날’ 방송 최초로 녹화 중단됐던 모습

  						  
 								 

방송에 출연했던 게스트와 MC까지 눈물을 쏟아내며 방송 최초로 녹화 중단 선언을 했다.

우리가 몰랐던 역사를 알려주는 KBS 역사저널 그날.

과거 방송 촬영 도중 갑작스럽게 녹화가 중단되는 사건이 발생해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조센징이 우물에 독을 탔다”

1923년 9월, 일본 역사상 최악의 대재앙인 관동대지진이 일어났고, 일본은 “조선인의 폭.동이 일어났다”라는 유언비어를 퍼뜨리며 일본에 거주하는 조선인에게 무차별적인 폭.력을 시작했다.

조선인 6000여 명을 희생시킨 ‘관동대지진 조선인 대학.살’은 ‘인간 이하의 짓’이라고 알려진 사건이며 100년이 지난 현재에도 그 아픔은 계속되고 있다.

일본의 만행을 설명하던 패널들은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을 정도로 처참한 광경에 녹화를 잠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출연진들 중 일부는 눈물을 보였고, MC 류근의 “잠시 쉬었다가 녹화하자”는 말에 녹화는 잠시 중단되었다.

녹화가 재개된 이후 최원정 아나운서는 눈물이 그렁그렁한 얼굴로 “방송 최초로 녹화가 중단되었다”며 “감정이 주체가 안된다. 우린 왜 이런 것을 제대로 알지 못했나”라며 슬픔을 주체하지 못했다.

패널로 출연한 이익주 교수는 “나라시노 수용소 학.살은 물론, 도쿄만에는 조선인들의 시.체가 떠다녔다”고 말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은 점점 역사에서 잊혀져 가고 있지만 우리는 일본의 잔.혹한 조선인 학.살이라는 아픔이 담긴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

부산광역시 동래구 온천동에는 이를 잊지 않기 위해 ‘일제 만행 희생자 위령비’가 세워져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역사저널 방송화면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