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 달인’ 주작이라고 폭로한 유튜버 정체

  						  
 								 

과거 SBS 생활의 달인에 출연했지만 이 모든 것은 주작이었다고 폭로한 유튜버가 있다.

가게 전화번호를 모두 외우고 있다는 생활의 달인으로 출연했던 유명 BJ범프리카의 발언이 다시 한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거 그는 방송에 출연해 제작진이 가게 이름을 말하면 전화번호를 모두 맞혔다.

하지만 이후 범프리카는 자신의 방송을 통해 “생활의 달인은 설정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2박 3일 촬영하고 30만원 받았다. 전화번호 맞히는 거? 주작이다. 전화번호를 누가 다 외우고 다니냐”고 말했다.

그러나 범프리카 폭로에 대해 네티즌들은 “결국 다 주작이구나”, “여태 나온 달인들도 그러면….”, “방송 비밀을 저렇게 유출해도 되는건가?”, “고소당하지 않을까”, “범프리카나 생활의 달인이나 똑같이 주작한건데 왜 통수 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