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콘센트’ 함부로 사용하면 듣는 말


 						  
 								 

우리 나라에서는 어디서든 쉽게 전기를 사용하는 충전기를 활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인들이 절대 이해 못하는 일본의 전기 사용 문화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일본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 익명 게시판에서 한 일본인이 “이전 직장에서는 회사 내 스마트폰 충전이 가능했는데 지금 회사에서는 안된다고 한다”며 “여러분들 회사는 어때?”라고 물었다.

 

이에 “당연히 안되는 것 아니냐”는 댓글이 주를 이뤘다.

대부분의 일본인들은 “전기 도둑이다”, “횡령 아니냐”, “몰상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일본인들은 식당, 카페를 포함한 공공장소나 심지어 회사에서도 스마트폰 충전과 같은 전기를 이용하는 행위는 안된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

한 일본 누리꾼은 “그 전기는 회사의 자산이라고 생각한다”며 “집에서 충전해오거나 보조배터리를 사용하는 등의 대책은 얼마든지 있다”고 말했다.

즉 회사에서 허락하지 않는 한 충전해서는 절대 안되며 이는 도덕적 문제로도 이어진다는 것이다.

전기 사용에 민감한 일본인들에 우리 나라 누리꾼들은 “나도 여행가서 전기쓰려다가 주의 듣고 바로 뺐다”, “보조배터리가 답이네”, “이해 안간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