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17세 사망자 코로나 ‘음성’ 나오자 사람들 반응


 						  
 								 

완연한 봄기운을 채 다 느끼지 못 한 채, 허망하게 세상을 떠난 대구 17세 소년.

대구에서는 17세 소년이 폐렴 증상을 보이다 결국 세상을 떠나는 일이 발생했다.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이고,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방역당국이 대구에서 사망한 17세 고교생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후 검체 검사를 마치고, 결과 검증을 위해 대학병원에도 검체를 보내 교차 검사에 나섰다.

질병관리본부는 숨진 17세 소년 코로나 검사 결과를 음성이라 발표했다.

이 소년은 전날 소변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보건당국은 사인을 ‘미결정’으로 분류하고 다른 대학병원에서 재검사를 진행했다.

김신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비교적 젊은 나이대인 20대도 0.2%의 사망률을 보인다”며 “흔히 설명하기로 면역학적 폭풍, 사이토카인 환자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사이토카인은 몸에 들어온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면역력이 특정한 이유로 너무 강해져 대규모 염증반응이 불필요하게 생기는 증상을 말한다.

하지만 속보로 뜬 대구 17세 소년의 코로나 결과에 일부 네티즌들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보건당국과 영남대병원 등에 따르면 오전11시15분쯤 영남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17세 소년이 숨졌다. 이 소년은 수차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소변 검사 결과 증 일부 유전자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소견이 나와 질병관리본부의 추가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던 중 숨졌다.

살랑이는 봄바람을 느끼지 못 한 채 하늘로 떠난 17세 소년, 그곳은 부디 따뜻하고 밝은 곳이기를 간절히 바라겠습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