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들이 단번에 알아볼 수 있다는 ‘한국인 특징’

  						  
 								 

이상하리만큼 중국은 한국인 스타일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과거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에서는 중국인이 짬뽕을 먹으며 한국인에 대해 말했다.

앉아있던 한 중국인은 “한국 남자나 여자나 옷을 잘입어. 한국 가서 열 몇 벌씩 사오더라. 아니면 왜 그렇게 한국에 구매대행이 많겠어”라며 한국인 스타일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이어 그들은 “한국인은 딱 보면 한국인이야. 딱 보면 티가 나. 생긴 것만 그런 게 아니라 입는 것도”라고 말하며 덧붙였다.

또 다른 중국인은 “한국인은 피부가 되게 좋더라. 한국 미녀들은 예뻐. 피부관리를 확실히 잘하는 것 같다. 할머니들도 피부가 좋더라. 중국은 아직이긴 한데 이제 몇 년만 지나면 한국이랑 비슷해질 거다. 최근 몇 년간 발전도 잘하고 있으니”라고 말했다.

짬뽕을 먹던 중국인 무리는 주방에서 일하고 있던 배우 김강우를 보며 “주방장 잘생겼다. 중국 스타 펑위옌 닮았어”라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한편, 해당 방송을 본 국내 네티즌들은 “정말 티가 나나?”, “옷 입는건 다 똑같지않나?”, “김강우 잘생긴거 아는건 똑같네”, “난 피부안좋은데 한국인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N 현지에서 먹힐까? 방송 캡쳐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