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갑자기 기자들 앞에서 손석희 언급…왜? (+추측)

  						  
 								 

목 깁스를 하고 나타난 조주빈은 기자들 앞에서 손석희를 언급해 주목을 끌었다.

텔레그램 N번방(박사방) 운영자였던 조주빈이 검거된지 일우일 만에 포토라인에 등장했다.

그는 목깁스와 머리에 밴드를 붙인 채 나타나 기자들 앞에 섰다. 이어 조주빈은 마치 준비해온 대사 처럼 심경을 말했다.

조주빈은 “멈출 수 없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이어 알 수 없는 사람들의 이름을 언급하기 시작했다.

그는 “손석희 사장님, 윤장혁 시장님, 김웅 기자님 등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는 말을 이어갔다.

해당 발언이 나오자 마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조주빈이 갑자기 왜 손석희를 언급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었다.

일부에서는 25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불법 취업 청탁과 금품 요구를 하는 등 공갈미수 혐의를 받고 있는 프리랜서 기자 김웅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는 것을 알고 그런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지때문에 손석희 김웅 사건이 비교적 묻힐 것 같아서 사과한다고 한거 아닌가” 라는 의심을 품고 있었다.

그러나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조주빈이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손석희 사장, 김웅 전 기자 등을 대상으로 사기를 벌인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주빈이 언급한 3명을 피해자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성착취물 영상이나 마약, 총기 관련 사기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주빈 머리에 붙어있는 밴드는 경찰에 붙잡힌 직후 범행을 부인하며 자해 소동 과정에서 입은 상처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