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이 맨투맨 입고 나오자 ‘휠라’ 반응

  						  
 								 

포토라인에 등장한 조주빈때문에 휠라코리아는 비상에 걸렸다.

공식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조주빈은 휠라 브랜드 로고가 박힌 맨투맨을 입은 상태였다. 때문에 스포츠 의류 브랜드 휠라가 주목을 받고 있다.

조주빈은 사회적 물의를 빚은 정도가 상당했기에 휠라 또한 이런 이미지를 걱정한 것이다.

이에 휠라코리아는 급히 출입기자 등에게 휠라 로고를 모자이크 해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 대응에 나서고 있다.

실제 공개된 조주빈 사진들에서는 휠라 로고가 모자이크 처리된 상태였다.

휠라코리아는 “오늘 아침 국민적 공분을 사고있는 N번방(박사방) 사건 주범 조주빈이 휠라 제품을 착용 후 포토라인에 섰다.

주고객층인 10대와 특별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는 저희 휠라는 이번 일로 특히 더욱 깊은 유감과 함께 당혹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때아닌 논란에 네티즌들은 “휠라는 잘못이없다!”, “그렇다고 휠라 미워하지마세요, 피해 없길”, “휠라는 정말 식겁했을 듯”, “조주빈은 로고도 엄청 큰걸 입고나왔네 하여간 하는짓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